Number

1/2

Click the thumbnail to enlarge and for more photos.

 

2009. May. 4 ~ 2009. May. 16 "Number" Seoul, Korea (Gallery Illum)

<Artist note>

Few years back after a long night’s work, I happened to see the number dimly lit by street light on an old apartment wall: It was an indication of the building number.


In that time frame, I became aware of these numbers around me: the number of subway line that I’ve just rode home, the amount of petty cash inside my pocket, the phone number of the device that secures me the faith that will connect to the world, including the number that popped out from memory of my childhood, row number 6, classroom 6 of the sixth grade. Furthermore, my citizen’s identification number and the suite number of my sweet home, all of these are identified as numbers.


All of a sudden, I found myself buried in numbers. Those numbers, nevertheless, did not have a cold impression. Like a chronic disease embedded within my body for a long time, the pain relieves me to feel alive: Likewise, I am gazing at these numbers today.


 -Yoll Lee

<작가노트>


 “밤샘 사진작업을 끝내고 집으로 가던 몇년 전 어느 날 밤, 가로등 불에 희미하게 보이는 낡은 아파트 벽을 보았다.  벽에는 동을 표시하는 숫자들이 씌어있었다.  
 
 지금 이 시간, 방금 타고 온 지하철 몇 호선, 주머니에 들어 있는 돈 얼마, 세상과 연결되리라는 믿음으로 한 손에 꼭 쥔 휴전화 번호, 그리고 어린 날의 추억이 담긴 6학년 6반 6번까지...  심지어 나의 주민번호와 보금자리 집까지 모든 게 숫자로 구분되었다.  
 
갑자기 내가 숫자 속에 파묻혀 살고 있었다.  하지만 그 숫자들은 차갑지만은 않았다.  마치 오랜 시간 앓고 있는 몸 안의 지병처럼, 그래서 이제는 그 통증을 통하여야만 살아있다는 안도감을 받는 것처럼 그렇게 나는 오늘도 그   숫자들을 본다." 


-이흥렬 
 

© 2019. Yoll Lee All rights reserved.